‘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효과…공사품질·안전 향상
상태바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효과…공사품질·안전 향상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12.0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지난 7월 발족한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이 그간 26개 현장에서 활동해 총 327건의 보완사항을 발견하고 신속한 조치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공정한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도입된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을 통해 도와 소속기관이 발주한 30억원 이상 발주공사에 대한 감리활동을 펼쳤다.

감리단에는 전공·경력 등을 고려해 뽑힌 건축, 전기, 통신, 소방, 토목시공, 도로, 철도, 상하수도, 하천 분야 전문능력을 갖춘 시민 20명이 단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재해예방, 품질·안전관리, 건설부조리 근절, 부실 설계·시공 방지, 건설시공능력 강화 감리활동을 펼쳐왔다.

하남선 복선전철 4공구, 오포-포곡간 도로확포장 공사, 안산천 고향의 강 사업 등 총 26개 현장을 살폈다. 단순 단속차원을 넘어 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대해 조언하는 방식으로 활동이 이뤄졌다.

그 결과, 현재까지 도로 111건, 하천 99건, 철도 66건, 건축 51건 등 총 327건의 보완사항을 발견했다. 구체적인 개선방향에 대해 지도하고 공사현장 관계자들에게 신속한 조치를 주문했다.

실제로 A하천 정비현장에서는 U형 수로 상부에서 추락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안전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현장에서는 추락위험 경고표지를 설치하고 방호벽 등을 설치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B철도 사업현장에서는 지하 밀폐공간에서 작업이 이뤄져 가스 노출에 대한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고, 현장에서는 가스 농도를 측정하고 이를 알릴 수 있는 알람판을 설치해 대비태세를 확립했다.

C도로 건설현장에서는 안전망 보완이 필요하다는 점을 현장 관계자에게 주문한 결과, 훼손된 안전망은 복구하고 계단 난간에 수평보강재를 설치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사고 위험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는 시민감리단이 기존의 단순 단속과 처분 위주의 방식에서 탈피, 현장에서 자칫 놓칠 수 있는 부분까지 꼼꼼히 살피고 개선방향까지 세심히 지도해 줌으로써 품질 높은 공사와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드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시민감리단은 12월부터 2월까지 동절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공사가 중지된다는 점을 감안해 우선 내년도 감리대상 수요조사를 실시한 후 오는 2020년 3월부터 현장점검 활동을 재개할 방침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