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 조치 않은 공공·대형사업장 260곳, 3억9500만원 과태료
상태바
안전·보건 조치 않은 공공·대형사업장 260곳, 3억9500만원 과태료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12.0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 공공 및 대형사업장 점검 결과 발표

사내 하청근로자가 많은 공공 사업장과 대형 사업장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안전·보건 조치 이행 여부 점검 결과, 260개 현장에 4억원에 달하는 과태료 처분이 내려졌다.

고용부는 지난 10월21일부터 11월8일까지 공공·대형 사업장 399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불시 점검 결과를 2일 발표했다.

고용부는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공공발주 건설 현장과 근로자 100명 이상 대형 사업장을 대상으로 도급 사업에서 원청의 하청근로자에 대한 안전·보건조치 이행 여부를 점검했다.

점검 결과, 도급 사업에서 △원청 주관의 안전보건협의체 미운영 △원·하청 합동 안전점검 미실시 및 추락 방지조치 미실시 등 안전·보건 조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사례가 다수 적발됐다.

고용부는 399곳 중 353곳에 1484건의 시정지시를 내렸으며, 260곳에 대해서는 3억9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와 함께 2곳에는 작업중지, 10곳에는 사용중지 명령을 내렸다.

한편 이번 점검은 지난해 태안발전소에서 발생한 청년 근로자 사망사고를 계기로 지난 3월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 강화 대책’의 후속 조치로 실시됐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