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신안에 4.5GW 규모 해상풍력·송변전시설 구축한다
상태바
전남 신안에 4.5GW 규모 해상풍력·송변전시설 구축한다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12.2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전남도·신안군 협약…2028년까지 1단계 11조원 투입

전남 신안군 임자도 앞바다에 오는 2029년까지 총 8.2GW 규모의 대규모 해상풍력단지가 조성된다. 총 사업비는 48조5000억원에 이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전력과 전라남도, 신안군, 전남개발공사는 2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신안 해상풍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전력 주도로 1.5GW 규모의 사업개발과 계통연계에 필요한 공동 접속설비(3GW 규모)를 구축하는 1단계 사업에 관한 것으로, 총 11조원이 투입된다.

◇해상풍력 설치 예시 /사진=산업자원부 제공
◇해상풍력 설치 예시 /사진=산업자원부 제공

한전과 전남도는 민간 사업자의 참여 의향을 조사해 연내에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사업 개발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한전은 해상풍력 사업개발과 송·변전 설비 구축을 총괄 주도하고, 전남도와 신안군은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지원과 부지확보에 협조한다.

전남개발공사는 조사, 계측 등 발전단지 개발 관련 제반 업무를 시행하기로 했다. 발전단지가 구축되면 약 3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한전은 전망했다.

이날 협약식에 함께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재생에너지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서는 설비 목표의 4분에 1을 차지하는 해상풍력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정부도 해상풍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실증단지 조성, 풍력발전 추진지원단 신설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2019년 제2차 재생에너지 정책협의회도 열여 재생에너지 정책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이에 따르면 2030년까지 총 발전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 계획 수립(2017년 12월) 이후 2018~2019년 신규 설치된 재생에너지 설비는 7.1GW로 2017년까지의 누적 설비 15.1GW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재생에너지 발전비중도 꾸준히 증가해 2017년 7.6%이던 것이 올 3분기에는 8.6%로 올랐다.

산업부는 앞으로도 재생에너지의 지속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산업 생태계 육성, 재생에너지 발전 시장 혁신, 주민 수용성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