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정연, 노후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성 평가·진단 시스템 구축
상태바
건정연, 노후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성 평가·진단 시스템 구축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12.2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원장 유병권)이 설계단계 이전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사업의 추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개략 사업성과 투자수익률 분석이 가능한 모델을 개발하고, 엑셀(EXCEL) 기반의 사업성 평가 및 진단 시스템을 구축했다. 

건정연은 최근 ‘건설정책리뷰-노후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성 확보를 위한 평가 및 진단시스템 구축 ’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건정연은 “리모델링사업 초기 기획단계의 정보를 가지고 조합원의 분담금 및 투자수익률을 산출하는 리모델링 사업성 평가 및 진단하는 시스템을 구축, 리모델링사업 초기에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연구 목표를 설명했다.

아울러 “노후공동주택 리모델링사업 중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세대수증가형 사업을 대상으로 리모델링 후 계약면적을 산출하고, 단지의 타입(평형)별 분담금 및 투자수익률을 산출해 해당 단지의 사업성을 개략적으로 산정했다”고 전했다.

주요 연구 내용을 살펴보면 건정연은 먼저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의 사업성 평가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프로세스의 핵심이 되는 조합 분담금을 산정하기 위해 (종후)계약면적과 사업지출비용, 일반분양 총수입에 대한 세부 산정기준을 제시했다.

다음으로 사업성 평가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입력모듈, 분석모듈, 의사결정모듈의 3단계 사업성 평가모델을 개발하고 사례단지에 적용했다.

모델검증을 위해선 최근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3개의 사업단지를 대상으로 해당 연구에서 제시한 사업성 분석모델을 통한 시뮬레이션 결과값과 실제 계획값을 비교했다.

건정연은 “해당 시스템을 통해 실제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사업이 추진 중인 3개 사례단지에 적용해 본 결과, 결과 값의 오차가 5%이내”라며 “향후 사업성 모델과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보완된다면 높은 실용화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한 “노후공동주택 단지들에 광범위하게 적용되면 조합세대의 사업 의사결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며, 지자체에 지역별로 적용된다면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사업 가능단지들의 규모를 파악하고 이를 지원하는 지자체의 정책 수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