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시장·일자리 동반 상승…서비스업 성장세도 두각
상태바
신재생에너지 시장·일자리 동반 상승…서비스업 성장세도 두각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1.0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모듈 국산 점유율 78.8%로 확대…경제기여도 상승 기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등 정책 지원에 힘입어 국내 신재생에너지 시장규모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자리 창출과 신재생에너지 서비스업에서 성장세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 한국에너지공단이 내놓은 ‘신재생에너지 산업통계’ 등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국내 매출은 9조332억원으로 전년 대비 21.2% 늘었다. 종사자 수는 3만5215명을 기록, 2017년 3만4581명 대비 1.8% 증가했다.

산업분야별로 제조업의 경우 태양광, 연료전지, 바이오 분야의 성장을 바탕으로 매출(내수)이 4646억원(11.1%) 증가해 4조6392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종사자 수는 1만4452명에서 1만3885명으로 3.9% 감소했다. 

제조업의 고용이 감소한 것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제조기업 중 일부가 업종을 전환했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기업당 평균 고용인원은 2017년 33.1명에서 2018년 36.1명으로 늘었다.

정부는 기업수와 고용규모가 업종 전문화 또는 업종 전환의 영향으로 각각 11.9%(52개) 및 3.9%(567명)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신재생에너지 서비스업은 매출과 고용이 각각 34.0%, 6.0% 증가했다. 신재생에너지 서비스업은 신재생에너지 설비 건설·시공업과 교육, 컨설팅, 운영, 유지보수 등 연관 산업을 의미한다.

신재생 전 산업에서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출 기준으로 2017년 44.0%에서 2018년 48.6%로 늘었다. 고용 기준으로는 동기간 58.2%에서 60.6%로 확대됐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효과가 제조업뿐만 아니라 서비스 산업까지 확산되며 서비스산업의 내수(1조1160억원)와 고용(1201명)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해 11월 기준 국내 태양광 시장의 국산 모듈 점유율은 전년 대비 6.2%포인트 상승한 78.8%로 집계됐다. 셀 수출은 2018년 1억5800만 달러에서 지난해 3분기 2억2500만 달러로 늘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향후에도 지속적인 보급 확대로 인해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전반에 고용이 늘어나는 등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