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옥천‧진주 등 14곳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연내 도입
상태바
춘천‧옥천‧진주 등 14곳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연내 도입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01.1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025년까지 전국 국가하천 모든 수문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적용키로 했다.

국토부는 16일 세종청사에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14개 우선사업 선정 결과와 향후 확대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민간 수문관리인이 경험적으로 조작해온 국가하천 내 수문을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으로 변경하는 것이다.

수문상태(CCTV)와 하천수위(자동 수위계)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필요시 종합상황실에서 수문을 원격으로 열고 닫을 수 있도록 관련 설비를 구축·운영한다. 실시간 수위 정보를 기반으로 국지성 집중호우에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사업지로 선정된 지역은 대구 북구, 강원 춘천, 충북 옥천‧청주‧논산‧서천, 전북 전주‧완주‧화순‧나주, 경북 경주‧구미‧김해‧진주 등 14곳이다. 선정지에는 국비가 지원된다.

이 중 충남은 지방비 19억원을 별도 확보해 지방하천 내 수문에도 동일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가하천과 지방하천을 연계해 운영할 방침이다.

경남 진주시의 남강은 태풍과 집중호우 시 인구밀집지역이 상습침수되는 구역으로, 새 시스템을 통해 안전한 하천이 될 전망이다. 충북 옥천군의 금강은 농경지 상습침수의 피해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국토부는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설치 및 운영 매뉴얼’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배포했다.

한편, 국토부는 사업비를 우선사업에 선정된 지자체에 2월까지 지원하고 각 지자체는 연내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