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기관 안전등급제로 평가…경영평가 반영 검토”
상태바
정부 “공공기관 안전등급제로 평가…경영평가 반영 검토”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1.1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재 위험요인 즉각 시정 안해 중대사고 발생하면 엄중 조치”

정부가 올해 상반기에 공공기관 안전등급제를 도입해 이를 경영평가에 반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정부는 또 공공기관에서 안전보호구 지급, 안전펜스 설치 등 가장 기본적인 안전 문제를 바로잡지 않아 중대 사고가 발생하면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설 연휴를 앞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2차관 주재로 ‘공공기관 특별안전점검회의’를 열고 각 공공기관에 이런 내용의 동절기 및 설 연휴 대비 안전대책을 철저히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사회간접자본(SOC), 에너지 등 생활안전 분야 25개 공공기관 부사장과 관계부처 실·국장 등이 참석했다.

구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공공기관은 조도 미흡, 안전보호구 미지급, 안전펜스 미설치 등 근로자들에게 민감한 산재 위험 요인들은 즉각 시정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이런 사항들이 지연되고 중대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엄중 조치한다는 원칙”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공기관은 위험작업의 2인1조 작업환경 확립 등을 위해 안전인력을 추가로 확충하고, 근로자 안전과 밀접한 보호장비·물품 등에 대한 투자와 연구·개발(R&D)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차관은 “각 기관의 안전경영 노력은 올해 상반기 도입하는 안전등급제를 통해 평가하고, 이를 경영평가에 반영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