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올해 재해율 72% 감소 목표”
상태바
현대엘리베이터 “올해 재해율 72% 감소 목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1.2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엘리베이터가 재해율을 70% 이상 줄인다는 목표를 세우고 안전 시스템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2일 경기도 이천시 본사에서 ‘안전경영 결의대회’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회사는 우선 안전 리더십 강화를 위해 전 사업부문, 본부, 담당 관리자의 핵심성과지표(KPI)에 재해율 감소 비율을 72%로 확대했다. 특히 안전수칙 미준수나 중대사고 발생 시 관리조직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설치∙서비스∙제조 현장에서 아차사고 및 잠재위험 발굴 활동은 전년 196건 대비 2.3배 늘어난 456건으로 설정했다. 사고 예방 시스템을 강화하고, 현장 점검활동을 확대해 안전보호장구 미착용, 안전벨트 미체결 등 안전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제재와 계도를 병행할 계획이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