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217억원 들여 강구항·구룡포항 시설 개선
상태바
경북도, 올해 217억원 들여 강구항·구룡포항 시설 개선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1.23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23일 지난해보다 135억 늘어난 217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올해 영덕 강구항과 포항 구룡포항의 다양한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올해 영덕군 강구항에 200억원의 국비를 투입해 물양장 확충, 수심 유지를 위한 준설, 유류저장 시설 기초보강 등을 추진한다.

이 곳의 북방파제 확장과 오포리의 물양장 확충 사업은 올해 완료된다.

2014년 시작된 오포리 물양장 확충 사업은 지금까지 87억원이 투입돼 200m의 시설물이 확충됐다.

준설사업은 매년 오십천 상류로부터 유입되는 토사로 인한 항내 수심 미확보 문제를 해결하고자 10억원의 사업비로 추진된다.

도는 집중호우가 예상되는 하절기 이전에 항내 준설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또 17억원을 들여 구룡포항에 물양장 확충 사업을 계속하고 노후시설물 정비, 방파제 정밀 안전점검 용역도 할 계획이다.

구룡포항 물양장 확충사업은 지역 어업인들의 숙원사업으로 32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지난해 4월 공사를 시작해 현재 구조물 제작 중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130m의 얼음공급 전용 물양장을 확보하게 돼 얼음 공급시설 주변의 어선 안전사고 방지는 물론 항내 정온도 확보에도 크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항만개발 사업으로 동해안의 지역경제가 활기를 띨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