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재해예방사업비 1조144억원 확보…90% 이달 발주
상태바
올 재해예방사업비 1조144억원 확보…90% 이달 발주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0.02.0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전국 572곳 대상 조기 추진

행정안전부는 침수·붕괴 위험지 정비 등 재해예방사업의 올해 예산으로 작년보다 약 10% 늘어난 1조144억원을 확보하고 전국 572개 대상지에서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기로 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사업별로 보면 침수 해소를 위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에 5954억원이 배정됐고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정비사업에는 1828억원이 투입된다.

이밖에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에 1390억원,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에 346억원,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에 626억원이 배정됐다.

행안부는 사업을 조기 추진하기 위해 전국 15개 시·도 재해예방담당국장과 138개 시·군·구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조기추진단’을 구성하고 2월 말까지 전체 사업장의 90% 이상인 515곳을 대상으로 공사계약 등 발주를 완료하기로 했다.

태풍·호우로 침수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이나 붕괴가 우려되는 급경사지 등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정비하는 재해예방사업은 1998년 처음 시작됐다. 정부는 그동안 총 17조9000억원을 들여 8022개 위험요인을 해소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