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강소특구 육성 본격화…‘지역 맞춤형’ 특화산업 전략 수립
상태바
6개 강소특구 육성 본격화…‘지역 맞춤형’ 특화산업 전략 수립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02.1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안산·김해·진주·창원·포항·청주 강소특구 지정

작년에 지정된 경기 안산·경남 김해·진주·창원·경북 포항·충북 청주 등 6개 강소연구개발특구에서 지역 주도의 본격적인 육성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역이 주도하는 강소특구’를 만들기 위해 지역별 맞춤형 기술사업화 전략을 수립한 뒤 이를 해당 지역에 통보했다고 1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8월 대학, 출연(연) 등 우수한 혁신역량을 갖춘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고밀도의 공공기술 사업화 거·점을 지향하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 6곳을 지정했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는 각 지역이 강소특구 육성을 위한 단계별 콘텐츠를 직접 기획하도록 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올해 특구별로 배정된 예산 약 72억원을 배분할 예정이다.

먼저 경남 김해 강소특구는 지역 내 인제대 백병원의 수요를 반영해 의료기기 등을 개발하고, 백병원 내 임상시험센터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지역 내 5000여개의 제조업 기업을 의료기기 관련 기업으로 전환을 유도한다.

경남 진주 강소특구는 KAI(한국항공우주산업) 등과 협업해 항공우주 부품 소재 관련 사업화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한다.

경북 포항 강소특구는 포스코(POSCO) 벤처 플랫폼과 연계해 벤처기업 성장을 지원하고, 첨단신소재 기술을 개발해 사업화할 방침이다.

특히 이들 3개 지역은 지역 내 민간 기업 등과 연계해 강소특구를 운영하기로 했다.

또 경남 창원 강소특구는 한국전기연구원 보유기술 등을 활용해 지능 전기 기반 기계융합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경기 안산 강소특구는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 부품 소재를 개발에 주력한다.

충북 청주 강소특구는 충북대 자율주행차 실증공간 연계 등을 통해 미래차 부품을 비롯해 IT(정보기술) 개발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