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시설공단 “올해 1조5600억 공사 신규발주…전년 대비 9.6%↑”
상태바
철도시설공단 “올해 1조5600억 공사 신규발주…전년 대비 9.6%↑”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0.02.1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국가기간교통망 확충을 위해 궤도공사 등 철도기술 5개 분야에 지난해보다 9.6% 증가한 약 1조56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신규 발주한다고 12일 밝혔다.

공단은 올해 서해선 복선전철사업(홍성∼송산 구간)과 동해선포항∼동해 구간의 전철화 공사 등을 발주하고, 신규 설계사업은 춘천∼속초 철도건설사업을 발주할 계획이다.

특히 비전철로 운행 중인 경전선 광양∼진주 구간과 장항선 홍성∼신창 구간의 전철화 사업을 위해 신호와 궤도공사 등을 발주할 예정으로, 전철화사업 완료 이후부터는 에너지 절감효과가 큰 친환경 전기차가 운행될 예정이다.

김상균 공단 이사장은 “주요사업별 공정에 맞춰 상반기에 약 1조2200억원(78.1%)을 조기 발주할 예정”이며 “중소업체 참여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사업 공구별 분할 발주 시행과 공단 직접구매 대상품목 확대로 중소업체 지원 등 국내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작년 영천∼도담 복선전철사업, 영천∼신경주 복선전철사업, 장항선 개량2단계사업(간치∼대야 구간) 등 17개 사업에 1조4235억원을 발주한 바 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