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고려개발 역사속으로…‘대림건설’로 합병키로
상태바
삼호‧고려개발 역사속으로…‘대림건설’로 합병키로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03.2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단숨에 시공능력평가 16위 중견 건설사로 도약 전망

대림그룹은 계열사 삼호와 고려개발을 합병한다고 27일 밝혔다. 사명은 대림건설이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27일 이사회를 각각 열어 합병을 결의했다.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비율은 1:0.451이고, 합병 절차는 오는 5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7월 1일 마무리될 예정이다.

대림그룹은 “오는 5월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해 7월1일 합병 절차를 최종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합병은 건설 시장의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는 디벨로퍼 사업을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대림그룹은 두 회사의 핵심사업 중심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문성을 결합해 기획부터 시공까지 아우를 수 있는 건설사를 만드는 게 목표다.

현재 석유화학 및 건설사업에서 보유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석유화학·에너지, SOC(사회간접자본) 분야 디벨로퍼 사업을 진행 중이다. 여기에 삼호와 고려개발의 전문성을 유기적으로 결합함으로써 최근 국내 건설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대형 건설사로 재도약하겠다는 복안이다.

지난해 삼호의 매출액은 1조2799억원, 자산은 8517억원이다. 1956년 설립된 삼호는 시공능력평가 순위 30위로, 1970년대 삼호가든을 포함해 강남권에서 다양한 주택사업을 진행하며 주택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고려개발은 매출액 6849억원, 자산 6134억원이다. 1965년 창업했고 최근 시공능력평가 순위는 54위다. 고속도로, 고속철도, 교량, 항만 등 토목 분야에 특화돼 있으며 중견 건설사 중에서는 드물게 민자 SOC 사업에서 주관사로서의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합병 시 매출 1조9649억원, 자산 1조4651억원 규모의 국내 시공능력평가 16위 수준에 오를 것으로 대림그룹 측은 예상된다.

대림그룹 관계자는 "대림건설은 오는 2025년 영업이익 10위권의 알짜 건설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수도권 도시정비사업을 비롯해 데이터센터와 대형 SOC사업, 글로벌 디벨로퍼사업 등 신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