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 대출 받으세요”…소상공인 전화사기 주의
상태바
“긴급재난지원 대출 받으세요”…소상공인 전화사기 주의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4.0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정부 지원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사례가 잇따르자 금융감독원이 8일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달 6일 현재 이런 보이스피싱 피해는 모두 10건 발생했다.

이 가운데 기존 대출 상환 명목으로 자금을 편취한 사례가 7건으로 가장 많았다. 신용등급 상향 작업비용을 내라거나 비대면 대출을 위해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을 깔게 해 돈을 뜯어낸 사례가 각각 2건과 1건 있었다.

A씨는 저금리 정부 지원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을 모두 갚아야 금리 우대와 최대 대출 한도를 적용받을 수 있다는 사기범의 말에 속아 450만원을 이체했다.

B씨는 신용등급을 높이면 더 많은 대출이 가능하다는 말에 혹해 따로 대출을 받아 2천만원을 사기범에게 건넸다.

금감원은 정부 지원 대출을 받기 위한 기존 대출 상환 권유, 작업비용 이체 요구, 비대면 대출을 위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 요구에는 무조건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지원 대출은 금융회사 영업점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 기술보증기금 등 정부 산하 기관의 지역센터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대출금을 타인의 계좌로 보내 상환한다는 안내도 100% 사기에 해당한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보이스피싱을 예방하려면 지연인출, 지연이체, 입금 계좌 지정, 해외 IP(인터넷 프로토콜) 차단 서비스를 이용하면 좋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