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균형발전에 39조원 투입…혁신융복합단지 집중 지원
상태바
국가균형발전에 39조원 투입…혁신융복합단지 집중 지원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4.0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 22차 본회의를 열고 23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향후 39조2000억원(국비·지방비·민자 포함)을 투입하는 내용 등을 의결했다.

위원회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런 내용의 ‘2020년 국가균형발전 시행계획’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2020년 국가균형발전 시행계획’은 균형발전위원회와 중앙부처, 전국 시·도가 참여해 수립한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2018-2022)’ 가운데 3년 차의 실행 계획이다.

위원회는 회의에서 지난해 기반조성을 마친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사업 등을 비롯해 23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키로 했다.

또 올해는 지역혁신성장의 동력인 ‘사람’에 초점을 두고 지자체-대학 혁신플랫폼 구축 및 지역 실정을 반영한 일자리 창출 및 인재양성 제도 등을 확대해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위원회는 특히 국가혁신융복합단지를 지역의 신성장 거점을 집중적으로 육성키로 했다. 이를 위해 보조금·금융지원·규제혁신을 통한 기업투자 활성화 유도, 성과 평가와 융복합단지 추진단 전담인력 확보 등을 통해 사업성과를 제고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 밖에도 한국식품연구원의 부동산 매각대금을 활용한 추가부지 매입 등의 내용을 포함해 3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계획 일부 변경안을 의결했다.

이번 회의는 김사열 균형발전위원장이 지난 10일 취임한 뒤 처음 주재한 회의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등 당연직 위원 12명, 위촉위원 15명이 참석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