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과거에 머문 ‘중기부의 건설업 시각’
상태바
[기자수첩] 과거에 머문 ‘중기부의 건설업 시각’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0.05.1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문 장수기업을 선정한다는 보도자료를 보고 신청하려고 알아봤더니 건설업은 제외 업종이더라구요. 그걸 보는데 정부의 건설업 소외가 중기 정책에서도 드러나는 거 같아 상실감이 컸어요”
3대를 이어 건설업을 운영하고 있는 한 전문건설업체 대표의 하소연이다.

대를 지나면서 건설업체들도 변화에 대응하며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4차산업 혁명에 맞춰 드론을 현장에서 운용하거나 홀로그램과 화상 시스템을 통해 현장관리를 하는 경우 등이 대표적이다. 아버지 대에서 내려온 영업력과 시공 기술을 바탕으로 4차산업 기술까지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강점을 극대화하는 케이스들이다.

혈연관계는 아니지만 전문업체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이사와 상무로 승진하면서 긴 시간 업체를 성장키는 사례도 여럿 있다.

한 전문업체 소속 ㄱ상무는 15년간 전문업체에서 근무하면서 BIM 등을 적극 활용해 업체 성장을 돕고 있다. 또 다른 업체 ㄴ이사도 IT쪽 전공을 살려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극 도입·육성해 업체를 한단계 도약시켰다.

이처럼 건설업체들도 시대흐름에 따라 변화에 힘쓰고 있다. 하지만 건설업에 대한 정부 정책은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명문장수기업 정책이 대표적인 예다. 2017년 마련된 제도지만 시대흐름을 전혀 반영하지 못해 의미없는 업종차별을 두고 있다. 문제는 중기부도 이런 문제를 인식하고 있지만 개선에 적극적이지 않다는 점이다.

해당 제도는 도입해부터 업종차별에 대한 비판을 받아왔다. 하지만 중기부는 여전히 “업종 제한을 개선하기 위해 법적인 문제 등을 검토 중이지만 내년부터 건설업 등 제외 업종도 신청이 가능할진 모르겠다”는 애매한 입장만 내놓고 있다.

기업들에게 혁신을 요구하기 이전에 정부 정책부터 시대에 맞게 개선돼야 한다. 더이상 건설업이 각종 정책과 제도에서 홀대받는 일이 발생하지 않길 희망해 본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