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신청사 춘천에 3000억 들여 2027년 완공…위치선정 관건
상태바
강원도 신청사 춘천에 3000억 들여 2027년 완공…위치선정 관건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05.15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2배 5만3000㎡, 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 로드맵 마련

강원도가 신청사 신축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했다.

도는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신청사 건립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용 5억원을 반영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7월부터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하고 내년 6∼7월 용역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용역을 통해 신청사 위치와 규모, 소요 예산을 확정한다.

도는 2022년 6월까지 중앙투자심사와 공유재산 심의, 문화재 발굴 등을 마치고, 2022년 5∼6월 설계 및 시공 입찰 등 수행방식을 결정한다. 2023년 12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2024년 1∼6월 도시계획 변경을 거쳐 2024년 7월 착공한 후 2027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신청사 규모는 지하 2층, 지상 10층 이상 전체면적 5만3000㎡로 현 청사 2만4894㎡의 두배다. 청사 위치는 춘천이며, 지방채 발행 없이 2500억∼3000억원을 단계적으로 투입한다.

신청사 위치는 현재 백지상태다. 현 청사 위치는 공사 기간 업무를 수행할 대체 공간이 마땅치 않고, 캠프페이지 부지 이전은 춘천시와의 협의가 원만하지 않으며, 춘천 학곡지구는 도청 내 반대 여론이 높은 상황이다.

동내면 다원지구, 강북 일대 도유지 등 다양한 안이 거론되고 있으나 도는 용역을 통해 구체적인 위치 등을 따져본다는 방침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