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10곳·경기 4곳 등 전국에 산업단지 17곳 추가로 만든다
상태바
충청 10곳·경기 4곳 등 전국에 산업단지 17곳 추가로 만든다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0.05.1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 통과

정부가 전국에 산업단지 17곳(5.57㎢)을 더 만든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시·도가 마련한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최근 산업입지정책심의회에서 원안 통과시켰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된 산단은 기존 85개(산업시설용지면적 27.09㎢)에서 총 102개(32.66㎢)로 늘어나게 됐다.

추가된 산단은 충북이 6개, 충남과 경기가 각 4개, 강원과 광주, 경남이 각 1개다.

수도권은 전자·반도체 등 첨단 제조 기업을 중심으로 유치하고, 지방은 금속가공·화학제품·자동차 관련 업종 등 지방 전략산업을 유치함으로써 고용증대와 지역경제 활력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개발수요가 많은 충청지역에는 북충주IC일반산단 등 10개 산단이 추가되면서 총 35개로 늘어난다. 석유정제품, 화학제품, 금속가공, 자동차부품, 의약품 분야의 기업을 유치해 내륙지역 전략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고양일산 도시첨단산단 등이 추가돼 총 28개로 확대된다. 전자부품, 의료·광학 기기, 반도체 등 첨단제조업을 유치해 미래 자족도시 구현과 수도권 산업벨트 구축을 추진할 전망이다.

강원도에는 영월 음료일반산단(음료 업종), 광주에는 광주 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일반산단(인공지능 산업융합), 경남에는 산막 일반산단(금속제조업, 기계·자동차 업종)이 각각 추가돼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근오 산업입지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지역별 산단 수급현황을 면밀히 관찰해 지역 특성에 맞는 스마트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