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중소제조업체 300곳 조사…인증에 연간 2180만원 사용
상태바
중기중앙회, 중소제조업체 300곳 조사…인증에 연간 2180만원 사용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5.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제품 관련 정부 인증을 취득하는 데 비용·시간 측면에서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21∼27일 전국 중소제조업 30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제조업 인증취득 현황 및 애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3.7%는 인증취득에 드는 비용이, 55.7%는 소요 기간이 부담된다고 밝혔다.

◇자료=중기중앙회 제공
◇자료=중기중앙회 제공

지난해 기준 중소제조업체가 인증취득과 유지에 쓰는 연간 비용은 2180만원으로 파악됐다. 인증취득에는 평균 5.5개월이 걸렸다.

인증취득 과정에서 느끼는 어려움으로는 ‘서류작성 등 인증 준비’라는 응답이 54.7%로 가장 많았다. ‘비용·기간 등에 따른 경영상의 어려움’과 ‘높은 인증 기준’을 꼽은 응답자도 각 52.3%, 50.0%에 달했다.

인증취득에 따른 어려움 해소를 위해 가장 시급한 정부 정책으로는 ‘인증취득 비용 지원’이 40.3%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인증제도에서 개선해야 할 문제점으로는 ‘동질 제품에 대한 반복적 인증’(41.7%)이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정부의 인증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58.3%가 잘 알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원 정책을 알고 활용하는 경우는 19.3%에 그쳤다.

중소제조업체가 보유한 인증은 평균 8.3개이며, 이 중 법정 의무 인증은 3.4개로 조사됐다. 법정 의무 외 임의 인증을 취득한 이유는 주로 ‘공공기관 납품을 위한 의무사항’(48.3%) 때문이었다.

현재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를 비롯한 24개 부처는 법정 의무 인증을 포함해 총 187개의 인증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인증제도의 불합리한 부분은 중소기업의 부담을 더욱더 가중하고 있다”며 “주요 인증들부터 순차적으로 유효기간 연장, 인증 비용 인하 및 지원 등을 통해 인증 부담을 경감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