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하경정에 민간투자·한국판 뉴딜 등 담는다
상태바
정부, 하경정에 민간투자·한국판 뉴딜 등 담는다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5.2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개최

정부는 6월 초 확정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소비 및 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유턴) 대책 등을 포함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비상경제 회의에서는 △공공 및 청년일자리 창출계획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방안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방안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방안 등이 논의됐다.

또 정부는 지난주 발표한 공공부문 156만개 직접일자리 공급대책 중 공공부문 55만+α개 직접일자리 대책의 세부내용을 논의했다.

세부 일자리 대책은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30만개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 일자리 5만개 등이다. 

40조원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의 경우 지원대상은 항공, 해운 등 대상 업종 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총차입금 5000억원·근로자수 300인 이상인 기업이다. 

해당 기업에 대해서는 유동성 지원, 자본확충 등 기업여건에 맞는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기간산업기업 협력업체(하도급협력기업) 지원을 위해 1조원 범위내에서 동 기금을 활용한 협력업체 지원 특화프로그램 도입도 가능토록 조치한다.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 CP 매입기구(SPV) 설립과 관련해서는 1차적으로 10조원 규모로 출범할 계획으로 정부 1조원 산업은행 출자를 바탕으로 유동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재정·세제·금융 지원은 물론 규제혁파, 투자환경 개선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