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공사비 8000억대 반포3주구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
상태바
삼성물산, 공사비 8000억대 반포3주구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6.0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이 공사비가 8000억원대인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주거구역·투시도)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삼성물산은 재건축조합이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시공사 선정 투표에서 참석 조합원 1316명(사전 투표 포함) 가운데 687명으로부터 지지받아 경쟁사인 대우건설을 따돌리고 시공권을 따냈다.

반포3주구 재건축 사업은 서울 서초구 1109번지 일대의 1490가구 아파트를 허물고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 동의 아파트 2091가구와 부대 복리시설을 짓는 공사다. 조합이 제시한 공사비가 8087억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이다.

앞서 조합은 2018년 HDC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사비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다가 지난해 12월 시공 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

지난 4월10일 시공사 선정 재입찰에 참여한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은 조합에 파격적인 사업 조건을 내거는 등 시공권을 따기 위해 과열 경쟁을 벌였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