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와 11개 시·군 철도망 조기 구축 건의
상태바
경북도와 11개 시·군 철도망 조기 구축 건의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6.0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와 도내 11개 시·군은 1일 정부에 철도망 조기 구축<계획도>을 촉구했다.

이철우 도지사와 철도 통과지역 시장·군수들은 도청에서 간담회를 하고 중부선 문경∼김천 구간 조기 연결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중앙선 안동∼영천과 동해선 포항∼강릉 구간 복선화 추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은 “낙후한 내륙지역 발전 및 수도권과 중·남부권 연결, 한반도 통일시대 선제 대응을 위해 철도망을 빨리 구축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고 중앙부처와 국회 등에 전달하기로 했다.

중부선은 수서에서 김천을 거쳐 거제로 연결되는 노선으로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가 2023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에 있고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도 지난해 1월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돼 기본계획 수립 중이다.

하지만 중부내륙과 남부내륙을 연결하는 문경∼김천 구간은 아직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으로 사업추진이 늦어지고 있다. 중앙선(청량리∼경주)은 전체노선 가운데 안동∼영천 구간만 단선 전철로 계획돼 있어 운행 시 효율성이 떨어질 것으로 본다.

동해선도 신북방 경제협력 시대 대비와 동해안 관광객 유치, 원활한 물동량 수송을 위해 복선화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와 경제발전 토대 마련을 위해 철도가 조속히 건설돼야 한다”며 “시장·군수들과 협력해 철도 기반 확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