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효 앞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84% 공원 기능 유지”
상태바
“실효 앞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84% 공원 기능 유지”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06.1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이면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의 실효가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실효 대상의 84%가 공원으로 조성되거나 공원 기능을 유지하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시민 등이 공원조성과 보전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는 평가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월 기준으로 실효 대상 도시공원 368㎢ 중 310㎢(84.2%)가 도시공원 기능을 유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실효가 도래한 368㎢를 최대한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18년4월과 2019년5월에 반드시 공원으로 조성해야 할 공원 부지를 ‘우선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지자체에 재정을 지원했다.

도시재생, 지역개발사업 등 국고 사업과 연계한 공원 조성 방안을 추진하는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은행은 지자체를 대신해 부지를 매입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지자체도 지방채를 발행하고 우선관리지역보다 더 많은 공원 조성사업에 나섰다.

확정된 공원사업이 완료되면 전국 650곳의 공원이 새롭게 조성되고 1인당 공원면적은 현재 10.1㎡에서 13.0㎡로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지되거나 조성된 공원에서 총 1500만 그루의 나무 조성 효과와 연간 558t의 미세먼지 흡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

실효되는 공원 58㎢는 도시 외곽에 있거나 개발제한구역, 급경사 등으로 난개발 가능성이 작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어 이런 장기 미집행 공원 해소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공원 조성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는 방안들을 논의했다.

권혁진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시민과 지자체, LH, 정부 모두의 노력으로 공원 대부분을 보존할 수 있게 됐다”며 “기후 변화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공원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녹색공간이 최대한 조성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