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피해서 내달 1~19일 여행 가면 혜택 많다
상태바
휴가철 피해서 내달 1~19일 여행 가면 혜택 많다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6.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부, 여행객 분산·관광업 내수 활성화 위해 ‘특별 여행주간’ 실시
KTX 4회 이용 ‘레일패스’·고속버스 월~목 무제한 이용 ‘프리패스’ 판매
여객선은 할인에 ‘1+1’ 티켓도… 관광공사 추천 관광지 가면 5만원 할인
◇2020 특별 여행주간 포스터 /자료=문체부 제공
◇2020 특별 여행주간 포스터 /자료=문체부 제공

특별 여행주간 기간인 다음 달 1일부터 19일까지 고속철도(KTX)·고속버스 등 교통수단과 추천 관광지에 대한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등 유관기관과 ‘안전한 여행으로 일상의 소중함을 간직하세요’라는 표어로 특별 여행주간을 실시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당초 올해 특별 여행주간은 지난 20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30일간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음 달 1일부터 19일까지로 단축됐다. 

문체부는 “여행지 방역과 밀폐·밀접·밀집 등 ‘3밀’ 상황을 적극적으로 피하는 소규모 안전 여행 문화를 확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특별 여행주간에는 다양한 교통 혜택이 주어진다. 한국철도공사는 KTX를 4차례 이용할 수 있는 ‘여행주간 레일패스’를 1만명에게 판매한다. 

전국고속버스운송조합은 금요일~일요일을 제외한 4일간 고속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여행주간 고속버스 프리패스’를 1만명에게 판매할 예정이다. 

한국해운조합도 여행주간 기간 평일 50%, 주말 20% 여객선 운임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여객선 할인패스 섬으로’를 1매 구매하면 1매 더 주기로 했다.

차량 공유기업 쏘카는 여행주간 기간 한 달 4900원인 ‘라이트패스’에 신규 가입하면 첫 달 가입비를 무료로 해주기로 했다.

관광 상품에 대한 할인 행사도 있다.

우선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웰니스 관광지’를 이용하면 5만원 할인 혜택이 있다. 정부의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여행지에서 숙박한 것을 인증하면 5만원권 국민관광상품권을 지급한다.

한편 문체부는 여행주간 기간 관광객들이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즐길 수 있는 비대면(언택트) 여행지도 추천했다. 대상은 △대부도 바다향기수목원(경기 안산) △상도문 돌담마을(강원 속초) △채계산 출렁다리+강천산 단월야행(전북 순창) 등이다.

문체부는 여행주간 기간 전까지 한적하고 아름다운 명소나 입장객 수를 제한하는 장소 등 비대면 여행지 100곳도 선정·공개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하지만 곧 8월 초 여름휴가 여행 수요 급증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를 분산하고 어려움에 부닥친 국내 관광업계의 내수를 활성화하기 위해 여행주간을 실시하게 됐다”며 “안전수칙을 지키며 여행을 즐기는 안전한 여행 문화 확산에 모두 동참해 달라”고 전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