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건설혁신 가로막는 장애물들
상태바
[기자수첩] 건설혁신 가로막는 장애물들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0.06.2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을 다니다 보면 건설업체 중에서도 혁신이라는 이름이 잘 어울리는 곳들이 있다. 특히 스마트건설 기술이나 건설신기술 등 R&D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 업체들이 그렇다.

이들은 특히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에서 추진하는 시범사업에 참여하거나 정부 용역을 받아 새로운 기술을 주도한다.

하지만 기술 등 혁신을 선도해 나가는 입장에서 겪는 어려움이 많다. 업체들은 가장 대표적인 애로사항으로 시범사업 이후에 이를 활용할 시장이 없다는 부분과 법적 규제가 강해 시범사업이 아닌 현장에서 스마트 기술 등을 활용하기 어렵다는 점을 꼽는다.

업체 얘기를 들어보면 건설업의 경우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다 보니 좋을 것 같아도 직접 쓰는 것은 꺼리는 경우가 많다.

스마트건설 기술을 개발·보급 중인 한 토공사업체 관계자는 “큰 마음 먹고 한번 써본 업체분들은 효과를 봐서 꼭 찾으신다”면서도 “그러나 처음 도입을 어려워들 하셔서 생각보다 시장 형성이 더디다”라고 토로했다.

규제로 인한 어려움도 크다. 한 하도급업체 관계자는 “일본이나 싱가포르 등 건설선진국을 보면 BIM이나 스마트 건설기계 등을 사용할 때 보조금을 주거나 걸림돌이 되는 규제 등을 혁신적으로 풀어주는 등 기술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며 “반면 우리나라는 이런 부분에 박하다 보니 실제 기술 개발에 투자하는 업체들은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그나마 현 정부에서는 규제 샌드박스 등을 추진하는 등 업체들의 혁신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규제 샌드박스에서도 지난해 건설업은 단 1개 분야만 선정되는 등 여전히 소외받고 있다는 느낌이 강하다. 건설업체들도 기술 혁신 등에 많은 힘을 쓰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정부 정책에서 홀대받지 않고 각종 지원 혜택을 누리며 사업할 수 있길 기대해 본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