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스마트건설 기술 도입 서두른다
상태바
지자체들 스마트건설 기술 도입 서두른다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06.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전자상황판으로 교체
서울시는 전담부서 설치 추진
경기도공, BIM체계 협약 체결

건설업계에 스마트 컨스트럭션이 확산되는 가운데 효율적인 공정관리와 선도적인 스마트기술 도입을 위한 지방자치단체들의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다. 전자현황판을 활용한 현장관리,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전담부서 설치 등을 추진 중이다.

최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 추진계획’을 내놓고 본격 시행에 들어간 서울시에 이어 부산시는 이달 12일 ‘스마트 건설현장관리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부산시 건설본부는 부서별로 설치된 공사현황판을 LCD TV를 이용한 전자상황판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본부장실과 4개 부서에 전자상황판을 설치해 주요 건설현장 관리에 활용하고, 향후 현장의 이동식 CCTV나 드론 등과도 연계할 방침이다.

또한 전자상황판을 활용한 비대면 공정회의나 각종 보고, 심사 등에도 단계적으로 확대 활용하고, 재난대응·안전관리 매뉴얼을 입력해 비상시에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시는 내년 예산에 관련 사업비를 확보하고 내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전자상황판을 도입키로 했다.

스마트기술 도입을 위한 지자체들의 연구활동도 이뤄지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기술연구원과 함께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을 위한 공동 연구에 들어갔고, 경기도시공사도 사단법인 빌딩스마트협회와 BIM 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달 체결했다.

특히 서울시는 스마트건설 전담조직을 설치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최근 본격적인 전담조직 운영에 앞서 T/F팀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 스마트건설과를 신설할 계획이다. 기술평가, 입찰 인센티브 등 스마트기술의 현장 반영을 위한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민관협력을 강화하는 등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발주방식 변화 등 건설행정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실시간으로 변하는 공사환경에 적극 대응해 안전사고 예방 효과도 기대한다”며 “스마트 건설기술을 선도적으로 도입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공사감독관을 양성토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