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건설·주택 경기…국내 건설수주 전년 대비 6.1%↓, 전세가 1.5%↑
상태바
하반기 건설·주택 경기…국내 건설수주 전년 대비 6.1%↓, 전세가 1.5%↑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0.07.0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산연, ‘2020년 하반기 건설·주택 경기 전망’ 보고서 2일 발표
건설수주-상반기 3.1%↓·하반기 8.4%↓, 건설투자-1.6%↓

올해 국내 건설수주는 전년 대비 6.1% 감소한 155조9000억원으로 전망되며, 하반기에 침체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 주택 매매가격은 0.1% 상승하고, 전세가격은 1.5%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일 ‘2020년 하반기 건설·주택경기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올해 건설수주 감소의 주된 원인이 민간 수주의 하락이라고 지목했다. 공공 수주가 공공기관 발주 증가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9.9% 증가할 전망이나 민간 수주의 하락을 만회하기에는 부족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상반기 건설수주는 3.1% 줄었으나 하반기에는 침체가 더욱 심화돼 하락 폭이 8.4%로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건설경기 동행지표인 건설투자도 부진해 전년 대비 1.6% 줄어 3년 연속 감소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건산연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 영향이 심화 및 장기화될 우려와 함께 정부에 △공공공사 조기 발주·예타면제사업 신속 추진 △중장기 투자 유인책 마련·민간주택 사업 지원 △내년도 SOC 예산 증액 등의 3대 정책 과제를 제언했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건설기업들은 하반기에 경제 불확실성 확대 및 침체 장기화에 대비해 신속한 사업 진행과 함께 유동성을 확보하는 등 위기 대처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