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역∼울산항 국내 첫 수소 트램 설치·운행”
상태바
울산시 “태화강역∼울산항 국내 첫 수소 트램 설치·운행”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7.0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송철호 시장 공약 사항으로 계획 중인 도시철도 트램을 수소 트램<투시도>으로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 특구인 수소 도시 울산에서 국내서 처음으로 수소 트램을 운행하는 것이다.

시는 이를 위해 기존 철도 구간인 태화강역에서 울산항 사이 4.6㎞ 구간에 수소 트램을 먼저 실증하기로 했다. 시는 329억원을 들여 수소충전소, 차량기지, 정거장 등을 설치해 운행해보기로 했다.

이 수소 트램 사업은 지난해 현대로템 제안으로 추진됐다. 현대로템은 현재 현대자동차와 친환경 수소전기열차를 개발하고 있다.

수소전기열차는 물 이외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차량이다. 전차선, 변전소 등의 급전설비가 필요하지 않아 전력 인프라 건설과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한다.

현대로템은 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제작하고 있으며,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 최대 주행거리 200㎞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19년부터 개발을 시작했으며, 올해 시제 열차를 제작 완료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울산시는 현대로템과 실증을 거친 뒤 울산시가 구축하는 도시철도 구간에 모두 수소 트램을 적용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1조3316억원을 투입해 4개 노선, 연장 48.25㎞ 구간에 트램을 운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4개 노선은 1노선 태화강역∼신복로터리(11.63㎞), 2노선 가칭 송정역∼야음사거리(13.69㎞), 3노선 효문행정복지센터∼대왕암공원(16.99㎞), 4노선 신복로터리∼복산성당(5.94㎞)이다.

울산시는 1, 2노선(1단계)은 2027년 개통한다. 3, 4노선(2단계)은 2028년 이후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