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지하 고속도로 개발해 녹지공간 국민에게”
상태바
정총리 “지하 고속도로 개발해 녹지공간 국민에게”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7.0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7일 도로 산업의 발전방향과 관련해 친환경 도로 건설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 도로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지난 50년은 빠른 도로를 만들기 위해 질주했다면, 앞으로 100년은 바른 도로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하 고속도로를 개발해 녹지공간을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며 “미세먼지를 수집하고 대기오염물질을 스스로 분해하는 친환경 도로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도로에 접목해 고속으로 달리는 전기차가 자동 충전되는 에너지 친화형 도로 건설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안전한 도로를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는 싱크홀 등의 문제를 개선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고감소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