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 차관 “그린뉴딜 대응해 건설업계 선제적 준비해달라”
상태바
박선호 차관 “그린뉴딜 대응해 건설업계 선제적 준비해달라”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07.1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호 차관이 10일 ‘건설산업 그린뉴딜 대응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선호 차관이 10일 ‘건설산업 그린뉴딜 대응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10일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건설산업 그린뉴딜 대응 세미나’에서 그린뉴딜의 가치와 내용을 설명하고 건설업계의 선제적인 준비를 당부했다.

이번 세미나는 ‘그린뉴딜’을 현장에서 실제로 이행할 설계사와 시공사 등의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국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대한건설정책연구원과 공동 개최했다.

이날 박 차관은 “그린리모델링을 통한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과 공조·환기 시스템 개선, 태양광·풍력·수소 등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기반 구축, 비대면 재택근무 확산에 부응하는 사무와 주거공간 개선은 그린뉴딜의 핵심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프로젝트 기획과 설계 단계부터 지속가능한 인프라 모델을 정립하고 현장에서 친환경 자재와 저공해 장비의 활용을 확대하는 한편, 건설업계의 비즈니스 모델과 경영전략을 재편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는 2007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미국 델라웨어 대학교 존 번(John Byrne) 석좌교수의 영상발제가 있었다. 이어 한미글로벌, 현대건설 등 업계의 대응현황 및 계획에 대한 발표와 전문가들의 심도 깊은 토론을 통해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과 건설산업의 선제적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세미나의 주요 내용은 국토연구원 등 주관기관의 홈페이지에서 다시 확인할 수 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