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 최저임금 ‘한달 기본급’ 계산법
상태바
[노무] 최저임금 ‘한달 기본급’ 계산법
  • 김재정 노무사
  • 승인 2020.07.2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아두면 쓸 데 있는 건설노무실무 (67)

2021년 최저임금이 올해 8590원에서 8720원으로 130원 올랐다. 이에 따라 기본급도 2020년 179만5310원에서 2021년 182만2480원으로 결정됐다. 이는 1일 8시간 근무·주 5일·1주 40시간을 근무하고 받을 수 있는 최저임금액이다.

단순 계산했을 때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근무하고 토, 일요일을 휴무했을 때, 그달 22일을 근무했다면 176시간(22일×8시간)을 근무하게 되는데 어떻게 153만4720원이 아니고 182만2480원이 나오는지 의구심을 가질 수 있다. 이와 같은 차이가 발생하는 것은 주휴일 즉, 1주 동안 개근하면 1일을 유급으로 주어야 하는 우리나라 노동법의 특색으로 32시간이 추가됐기 때문에 발생한 금액상의 차이다.

물론 176시간에 32시간을 더하면 208시간으로 다시 금액상으로 1시간의 차이가 발생하는데 이는 왜 그런 것인지 의구심이 들 수 있다. 이는 월력상 한 달은 평일이 22일로 일관되지 않고 들쭉날쭉하지만 12개월을 평균해 한 달의 평일을 계산했을 시 21.725일이 나오기 때문이다. 또 주휴일도 32시간이 아니라 주휴일이 5일인 달이 4개월 정도가 있기에 이를 12개월로 평균하면 35시간 정도가 나온다. 이를 전부 합산하면 한달 평균 기본 근무시간은 총 209시간이 나오게 된다. 이를 엄격히 분해하면 근무시간은 174시간이 되고 주휴시간은 35시간으로, 이를 합산해 209시간이 나오는 것이다.

우리나라 급여계산은 위와 같이 기본급만을 보더라도 결코 쉽지 않다. 일반적으로 최저임금의 적용을 받는 근로자는 자영업자 또는 영세업종에 속해 있다. 일용직이 많은 건설업에도 영세사업자가 많다. 그런데 막상 현장에 가보면 최저임금 미만으로 받고 있는 근로자가 너무나 많다. 사업주가 악덕인 것이 아니다. 계산이 복잡하다. 시급은 실제 1만원씩 된다. 그런데 각종 법정수당이 추가로 20~30%가 붙어서 나오기 때문에 최저임금 미달이 되는 것이다.

다음 회에서 추가적인 설명을 하겠다. /국제온누리노무법인 대표

[김재정 노무사] jaejunghome@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