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광주 등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13곳 선정
상태바
서울·부산·광주 등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13곳 선정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07.2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지자체 공모를 통해 전국 13곳에 1918호를 최종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세부 유형은 창업지원주택,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중기근로자 전용주택 등 3가지로 나뉜다.

창업지원주택은 주거와 창업공간 확보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가 등에게 주거공간과 업무공간 등을 함께 제공한다. 중랑신내(114호), 광명소하(140호), 광양성황도이(150호) 등 총 5곳 679호가 선정됐다.

중랑신내는 지식산업센터와 연접하고 인근에 패션고도화단지, 컴팩트시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광양상황도이는 광양국가산단 및 다수의 벤처기업 등이 주변에 위치해 있다.

이밖에 신촌역(경의중앙선)에서 50m 거리에 위치한 신촌주민센터(125호)와 세마역(1호선)과 3분 거리의 오산세교(150호)도 선정됐다.

지역별로 특화된 전략산업 종사자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되는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은 부산사상(200호), 광주남구(40호), 충북음성(300호), 전북김제(100호) 등 총 7곳 1139호가 들어선다.

음악 산업과 연계할 도봉창동(99호), 영상·음악 등과 연계하는 광주사직(40호)이 선정됐다. 또 부산사상(200호), 인천동구(200호), 대전산단1(200호)은 노후된 공업·산단 지역의 재생사업 일환으로 지원주택이 들어선다.

이와 함께 중기근로자 전용주택은 대전대덕2(100호) 1곳에 마련된다. 산단내 근로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해 안정적인 일자리 정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토부는 지자체 및 공공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10월말까지 2차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공모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