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로 읽는 ‘핫’한 건설 - 주계약자 공동도급
상태바
키워드로 읽는 ‘핫’한 건설 - 주계약자 공동도급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8.0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계약자(종합건설사)와 부계약자(전문건설사)가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해 계약하고, 구성원별로 공사를 분담·수행하는 제도다. 전문건설사가 종합건설사와 동일한 원도급자 지위로 공사에 참여해, 하도급 단계를 줄여 불공정 하도급행위를 방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전문건설사의 적정공사비 확보 등을 통해 공사품질 향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공공발주자들 역시 주계약자 공동도급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일례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주택건설 부문에서 올해 25건, 1조7901억원 규모에 대해 주계약자 공동도급 방식으로 발주할 계획이라고 지난달 22일 밝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