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전문과학관, 강원도 원주시 품에…생명·의료 주제 전시
상태바
국립 전문과학관, 강원도 원주시 품에…생명·의료 주제 전시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07.3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기지 캠프롱 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2023년까지 건립

지역의 특색을 반영해 전문분야의 과학 전시와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과학관<배치도>이 강원도 원주시에 들어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강원도는 각각 245억원, 160억원씩 예산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강원도와 울산시, 전남도 등 3곳의 전문과학관 후보지 중 강원도 원주시를 전문과학관으로 선정해 2023년까지 건립한다고 3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강원도는 2023년까지 과학관을 건립하고, 이후 국립과학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강원도에 들어설 과학관은 원주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 7곳과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생명·의료를 주제로 전시할 예정이다.

과학관은 옛 미군기지인 캠프롱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65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강원도는 캠프롱 부지에 과학관과 더불어 문화 체육공원도 조성한다.

선정평가 위원장인 한민구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은 “강원도는 사업계획에서 원주에 위치한 생명·의료 분야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역 전문분야와 강점을 잘 살렸고, 건립 예정 부지의 규모와 여건이 우수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