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가상현실 체험으로 사고 예방…공사현장 교육
상태바
서울시설공단, 가상현실 체험으로 사고 예방…공사현장 교육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08.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설공단은 도심 공사현장에서 가상현실(VR)을 이용한 안전교육<사진>을 실시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공단은 밀폐공간 질식사고나 추락 등 안전사고가 잦은 공사 종류가 포함된 내용을 교육한다.

현장 근로자들이 사고 상황을 간접 체험하면 안전에 더 주의를 기울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이번 교육을 계획했다. 

교육은 공사현장에 가로 1.5m, 세로 2m 넓이의 이동식 안전교육장을 설치해 한 번에 1∼3명의 현장근로자가 1인당 10여분간 체험토록 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교육 콘텐츠는 추락재해, 밀폐사고 등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해사례 및 예방대책 등 60여개로 구성 돼 있다. 현장에서 작업 중인 공사와 동일한 콘텐츠를 골라 교육할 수 있다.

공단은 올해 말까지 총 20여회에 걸쳐 이같은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을 진행키로 했다. 향후 효과를 검토해 확대 실시하는 방안도 계획 중이다.

공단은 이밖에 최근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보도블록 시공방법 도입, 공사현장 임시통행로 개선, 지하밀폐공간 스마트 안전 경보 시스템 도입 등 공사현장 안전증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