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에 재생에너지만 쓰는 RE100 산단 만든다…2023년 완공 목표
상태바
당진에 재생에너지만 쓰는 RE100 산단 만든다…2023년 완공 목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8.1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데이터센터·에너지전환지원센터도 유치…“정부에 법 개정 건의”

충남 당진시가 국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만으로 제품을 생산하는 RE100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김홍장 시장은 10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형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로 2023년까지 송산면 가곡리 일대 시유지 45만8900㎡에 RE100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다. RE100 산업단지는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제품을 생산하는 형태의 신개념 산업단지다.

구글과 애플, 페이스북, 골드만삭스, BMW, 이케아 등 해외 글로벌 기업이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겠다는 RE100 글로벌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시는 석문국가산업단지와 송산2산업단지, 합덕인더스파크 등 주요 산업단지 분양이 3년 내 끝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새로운 산업단지로 RE100 산업단지 조성을 준비해 왔다.

이 산업단지에 RE100 글로벌 캠페인 동참 기업이나 관련 기업은 물론 그린데이터센터, 에너지전환지원센터, 한국건설생활환경 시험연구원 등도 함께 유치할 계획이다.

전기·수소충전소와 신재생에너지 전력공급 인프라도 갖춰 신성장 산업과 연구시설, 공급 인프라가 융합된 복합공간이자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꾸밀 방침이다.

신재생에너지 전력공급 인프라는 태양광 1.75MW, 바이오매스 10MW 등 총 69.25MW 규모로 구축한다.

하지만 시가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에서 생산한 전기를 RE100 산업단지로 직접 공급하려면 법령 개정 등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현행 전기사업법은 전기 생산자(발전업체)가 생산한 전기의 판매를 겸할 수 없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규제개혁의 하나로 발전사업자의 경제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고 지역 주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전력거래제도 도입을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할 방침이다.

김 시장은 “당진은 전력자립도가 416%임에도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0.3%에 불과해 온실가스 배출 증가에 따른 리스크가 가장 큰 지역”이라며 “한국판 뉴딜을 당진에서 시작하고 당진이 선도해야 하는 이유이자 RE100 산업단지가 당진에 필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시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대응해 RE100 산업단지를 포함한 당진형 뉴딜정책을 수립 중이며, 이달 중 로드맵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