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6개월~만18세 소아·청소년, 임신부, 만62세 이상 독감예방접종 무료
상태바
생후 6개월~만18세 소아·청소년, 임신부, 만62세 이상 독감예방접종 무료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9.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접종 대상 확대
내년까지… 국민 1900만명 해당
2회 맞아야 하는 사람 우선 접종
코로나19와 동시유행 차단 나서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독감) 국가예방접종을 시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내년까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이다.

앞서 만 13세∼18세(285만명), 만 62∼64세(220만명)는 대상이 아니었지만, 올해 코로나19 유행으로 정부가 무료 접종 대상자 범위를 확대했다.

이에 따라 무료 접종 대상자는 작년 1381만명에서 올해 국민의 37% 수준인 1900만명으로 확대됐다.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사람부터 우선 접종받을 수 있다.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중 예방접종을 처음 받거나 2020년 7월1일 이전까지 접종을 1회만 한 어린이들이 대상이다. 최초 접종 뒤 한 달 안에 추가 1회를 접종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백신 효과가 접종 2주 뒤부터 나타나는 것과 인플루엔자 유행 기간을 고려하면 11월까지 2회 접종을 마치는 것이 좋다는 설명이다.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는 지난 2018년의 경우 11월16일, 지난해에는 11월15일 발령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어린이의 안전한 접종을 위해 보호자는 접종 전후 아이 상태를 잘 살피고 의료인은 예진과 접종 후 15∼30분 관찰로 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하며, 안전한 백신보관 등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그 외에도 인플루엔자 백신 예방접종을 1회만 맞으면 되는 사람은 오는 22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독감 무료 접종을 해주는 지정 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플루엔자 접종 지정 의료기관 총 2만1247곳 가운데 13∼18세 소아·청소년 참여 지정 의료기관은 1만2611곳, 임신부 대상은 6742곳, 어르신 대상은 2만698곳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인 만큼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씻기를 철저히 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의료기관 방문 전 예약하고 전자 예진표를 미리 작성하면 대기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