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21년 사업 조기발주 등 기업 지원 대책 발표
상태바
산업부, 2021년 사업 조기발주 등 기업 지원 대책 발표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9.1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위해 4조3000억원 공공기관 투자 및 물품·자산 구매를 신속 집행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15일 제2차 실물경제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대응 기업 지원 추가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 시 업종별 동향 및 애로사항을 논의하고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업종을 중심으로 하는 긴급 지원방안 논의했다. 

산업부는 △공공수요 창출 △부담 완화 및 고용·금융지원 등 위기극복 △수출 돌파구 마련 △업종별 맞춤형 지원 등 4대 주요 대책을 제시했다. 

우선 4조3000억원 공공기관 투자 및 물품·자산 구매를 신속 집행한다. 공공기관의 경우 4분기 투자액 3조5000억원을 신속 집행하고 내년 사업도 조기발주한다. 

석유공사의 비축기지 건설·유지보수, 한국지역난방공사의 강원도 수소추출시설 구축 사업 등이다. 

아울러 전기·가스요금 납부유예 및 산단 등 임대료 감면을 통해 기업부담을 완화한다. 1000여개의 공공기관 입주기업 임대료는 12월까지 최대 100% 감면한다. 

중견·중소기업 등 대상 고용·금융 지원을 위해서는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수출 지원을 위해서도 중견기업 수출 보증한도를 두 배 상향한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