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정연 리포트] 건설현장 디지털화는 여성인력 활용 기회
상태바
[건정연 리포트] 건설현장 디지털화는 여성인력 활용 기회
  • 이보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승인 2020.09.2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기획재정부는 지속된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한 인구변화의 변곡점에 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해 ‘인구구조 변화 대응방향’을 발표했다. 대략적인 내용은 인구 감소 충격 완화를 위해 양적으로 경제활동 참여를 높이고, 질적으로는 개개인의 생산성을 높이는 전략 마련 및 고령화에 따른 구조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공동화에 선제 대응하고 관련 제도 및 산업을 재설계하는 전략을 수립하자는 것이다.

이 중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 제고 차원에서 여성의 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한 건설산업 내의 방안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건설산업은 그간 남성 중심의 산업으로 간주돼 왔으며, 여성 취업 비중이 타산업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독일, 일본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건설산업에서 여성인력의 진출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등 변화를 맞고 있어 주목할 필요가 있다.

독일은 2000년도부터 직업교육의 핵심을 여성에 대한 직업교육으로 삼았다. 독일 상공회의소는 초등학교 여학생에게 공장 견학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조립 체험을 하도록 하면서 관련 분야에 관심을 갖도록 현장학습 프로그램을 추진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대비 디지털 교육 접근성을 강화했다.

일본은 2014년에 건설 인력의 고령화 진전과 노동 가능 인구의 감소에 따라 건설 인력의 확보를 위해 민·관이 공동으로 제시한 ‘여성이 더 활약할 수 있는 행동계획’을 마련해 체계적으로 여성인력을 유입했다. 세부내용으로 건설업의 여성 취업자 수의 증대를 위해 4가지 전략별 10가지 대책을 마련했다. 첫 번째 전략인 건설업의 여성 취업자 수 증대를 위해 ①여성인력 채용을 위한 기업의 정량 목표 설정 및 행동 지침 책정, ②기업과 업계 단체에 여성 활약에 대한 이해 촉진, ③차세대 여성인력 육성을 위해 교육 현장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건설업의 매력, 보람 등 올바른 이미지 홍보, ④여성의 건설업 취업 촉진을 위한 환경 구축 등을 마련했다.

두 번째 전략인 여성이 계속 일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⑤여성이 활동하기 용이하도록 현장의 하드 및 소프트 측면의 노동 환경 정비, ⑥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환경 정비, 세 번째 전략은 여성이 활약하고 역량을 제고할 수 있는 환경 구축을 위해 ⑦현장의 여성 고용 촉진, ⑧여성의 기술 및 기능 향상 촉진 대책 마련이다. 마지막 전략인 건설업에서의 여성의 활약상 홍보를 위해 ⑨종합포털 사이트 등을 통해 건설업에서 여성의 활약상 홍보, ⑩여성의 활약을 지원하는 지역 네트워크 구축의 대책을 마련했다.

또한 일본은 2016년부터 건설산업에 i-Construction 개념을 도입해 건설현장에 ICT 기술의 활용이 본격화하면서 여성의 건설활동 참여가 더욱 늘었다.

스마트건설 기술의 발달에 따라 여성인력의 현장 진출이 용이한 건설현장 형태로 달라질 것이다. 이러한 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려면 여성인력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한 교육시스템 및 매뉴얼 개발을 통한 현장 여건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 또한 기본적으로 건설 관련 제도와 현장 참여자들의 의식과 문화 개선도 뒷받침돼야 할 것이다. 이번 정부의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지원을 위한 관련 제도인 육아부담 분담을 통한 경력단절 예방, 가사 돌봄 부담 완화,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및 창업 지원, 가족 친화적·양성 평등적인 근로환경 구축으로 건설현장에서의 여성인력 활용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보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 bora@ricon.r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