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물 활용 수열에너지 냉난방 첫 도입
상태바
서울시, 한강물 활용 수열에너지 냉난방 첫 도입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9.2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7년 완공 예정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에 구축

서울시는 2027년 완공 예정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에 한강 물을 활용한 신재생 수열에너지를 도입해 친환경 냉난방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민간 분야에서 수열에너지를 도입한 적은 있지만, 공공 인프라에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서울시는 전했다.

수열에너지 시스템은 수온이 대기 온도와 비교해 여름에는 낮고 겨울에 따뜻한 특성을 이용한 신개념 냉난방 기술이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인근을 통과하는 한강수 광역원수관(팔당→부평) 물을 이용해 열교환 장치인 ‘히트 펌프’로 하천수의 열(에너지)을 실내 공기와 교환시키는 원리다.

시는 이 시스템으로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냉난방 에너지의 약 70%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시스템을 쓸 때보다 온실가스를 연간 약 1000t 감축하고, 전기료 등 운영비도 매년 3억원가량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는 영동대로를 통과하는 5개 철도교통과 지상버스를 한 곳에서 환승할 수 있도록 만드는 대규모 시설이다.

시는 이번 수열에너지 도입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와 광역관로 원수 활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이날 체결한다. 양 기관은 앞으로 기본협약과 실시협약을 단계적으로 체결해 사업 내용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박상돈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향후 다른 사업에도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수열에너지 활용 방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