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안전공단, 터널 안전점검에 드론 첫 적용
상태바
시설안전공단, 터널 안전점검에 드론 첫 적용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09.2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 장착하고 센서 추가…점검 정밀도 향상 기대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전북의 한 터널에서 드론을 활용한 안전점검<사진>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교량이나 건축물 외관점검 등에 주로 사용되는 드론이 터널 점검에 동원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터널을 비롯한 지하공간은 GPS 수신이 원활하지 않아 드론 작동에 제약이 따르고, 어두워 고화질 영상데이터를 확보하기 어렵다.

공단은 이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상하좌우를 원활히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추가하고 조명장치와 고해상도 카메라를 장착했다. 공단은 3시간 정도 진행된 점검에서 드론은 터널 구석구석을 이동하면서 야외 촬영에 못지않은 선명한 영상을 담아냈다고 밝혔다.

공단은 점검 결과를 분석해 터널 점검에 드론 활용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박영수 이사장은 “터널 점검은 작업자가 이동식 비계에 올라 천장부를 맨눈으로 확인하는 등 적잖은 위험이 따른다”며 “드론을 활용하면 이러한 위험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고화질 영상 분석을 통해 점검 정밀도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