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독감 예방접종
상태바
[건강] 독감 예방접종
  • 정난희 트리니티여성의원 원장
  • 승인 2020.09.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난희 원장의 건강이야기

독감은 인플루엔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통해 생기는 상기도, 폐의 감염을 뜻한다.

일반적인 감기와 달리 증상이 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생명까지 위협하는 중증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서 매년 가을이면 유행 시기 이전에 예방접종을 권장한다.

독감 백신은 건강한 성인에게 접종 시 2주 내에 90%에서 항체가 생성되고 해마다 유행하는 독감바이러스의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약 70-90%의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접종 6개월 이후에는 항체가 급격히 감소해 예방 효과가 사라지므로, 매년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 독감예방주사를 맞으면 입원 횟수와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 위험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므로 노인과 만성질환자들에게 우선 권고된다. 

국내 독감 발생 시기는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이며 유행은 12~1월 또는 3~5월이므로, 유행 시기 이전에 예방 접종을 마쳐야 하며, 10월부터 11월이 적기다. 늦은 봄철 유행에 대비해 접종 시기 이후에라도 꼭 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대한감염학회에서 권고하는 독감 예방접종 대상은 6개월 이상의 모든 소아와 성인이다.

정부에서 제공하는 무상 접종 대상자로는 만 6세 이하 어린이, 임산부, 65세 이상의 노인이고, 올해는 중고생과 만 62~64세, 장애인, 취약계층까지 확대된다. 지원 백신도 기존 3가에서 4가로 변경된다.

3가 백신은 A형 바이러스 2가지, B형 바이러스 1가지를 예방하며, 4가 백신은 A형 바이러스 2가지와 B형 바이러스 2가지를 예방할 수 있다. 대부분의 부작용은 수일 내에 자연적으로 소실되나, 드물게 심한 증상이 지속되면 반드시 병원에 다시 방문해야 한다.

독감백신 유통에서 냉장보관 원칙을 지키지 않은 부주의로 다시 한번 시끄러운 한 주다. /트리니티여성의원 대표원장·의학박사

[정난희 트리니티여성의원 원장]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