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허리디스크와 요통
상태바
[건강] 허리디스크와 요통
  • 정난희 트리니티여성의원 원장
  • 승인 2020.10.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난희 원장의 건강이야기

사람들이 허리가 계속 아프다 싶으면 가장 먼저 허리디스크를 의심한다. 그러나 요통을 모두 허리디스크라 단정 짓기는 힘들다. 

요통은 신경계, 근육, 인대 등의 연부 조직계나 골격계 등의 이상에 의해 나타나게 되는 하나의 증상이며, 요통을 초래하는 흔한 질환은 근막통 증후군, 척추 염좌, 추간판 탈출증, 척추분리증, 척추전방전위증, 척추관협착증, 척추 후관절 증후군 등을 들 수 있다.

요통은 크게 통증 유발 원인에 따라 구조물과 관련한 역학적 통증과 신경압박 요인과 관련한 통증으로 구분한다.

역학적 통증은 추간판, 척추 후관절, 인대, 근육에 대한 물리적 손상에 의해 발생하는 통증이다.

신경압박성 통증은 추간판 탈출증과 신경근 병증과 같이 척수 신경근의 압박, 주변의 염증으로 생긴다.

허리디스크는 척추뼈 사이에서 충격을 완화하는 추간판(디스크)이 제자리를 벗어나 주변의 신경을 자극하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반면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중앙에 위치한 신경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신경을 압박하고, 국소적 염증, 신경의 지배를 받는 근육의 힘이 빠지는 증상 등을 나타낸다. 

요통을 유발하는 상황은 지속적인 잘못된 습관이나 부주의로 일어날 수 있다. 평소 바른 자세와 운동은 요통을 예방하는데 특히 중요하다. 

서 있을 때는 등을 구부리지 않고, 쭉 펴는 자세로 머리 꼭대기에서 실로 잡아당기고 있다고 상상하면 바른 자세에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 어깨를 축 늘어뜨리거나 기지개를 켜는 동작으로 이완을 수시로 해 줘야 한다.

앉아 있을 때는 허리에 가해지는 하중이 가장 큰 상태이므로, 허리를 지지하는 등받이가 있는 의자를 이용하되 아랫배에 힘을 주고, 허리를 바르게 펴서 가볍게 기대는 자세가 바람직하다. /트리니티여성의원 대표원장·의학박사

[정난희 트리니티여성의원 원장]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