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불쏘시개 역할 ‘가연성 외장재’ 시공 고층건물, 부산에 37개동
상태바
[국감] 불쏘시개 역할 ‘가연성 외장재’ 시공 고층건물, 부산에 37개동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10.1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오섭 의원 “실태조사 통해 벽면 가연성 외장재 교체 대책 마련해야”

울산 주상복합 화재 때 불쏘시개 역할을 했던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한 고층 건물이 부산에도 현재 37곳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조오섭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북구갑)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전국 고층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278건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만 동안에는 지난 10년간 건수의 38.9%에 달하는 108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와 함께 9월 기준 부산시 고층 건물(30층 이상)은 555개 동으로 파악됐다. 이 중 50층 이상의 ‘초고층 건물’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44개동으로 확인된다.

조 의원은 “외벽에 가연성 소재를 쓰지 못하도록 한 2012년 건축법 시행령 개정 전에 만들어진 부산 고층 건물은 227개 동에 달한다”며 “특히 37개 동은 여전히 가연성 외장재가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부산에는 전국에 10대밖에 없는 70m 고가사다리차가 있어 그나마 다행이지만 이번처럼 강풍이 불면 효용성이 떨어진다”면서 “고층 건물의 가연성 외장재 실태조사를 통해 건물 벽면의 가연성 외장재 교체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