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부실검사 만연…검사대행기관 8곳 중 7곳 영업정지
상태바
타워크레인 부실검사 만연…검사대행기관 8곳 중 7곳 영업정지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11.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건설기계안전관리원과 4월부터 실태 점검 벌여

국토교통부는 타워크레인 검사대행기관 업무실태 전수점검을 실시한 8개 기관 중 부실검사가 적발된 7개 검사대행기관에 최대 3개월의 업무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검사대행기관의 운영체계 및 업무수행 적정성, 검사원의 검사업무 수행실태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했다. 지난 4월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과 함께 검사대행기관을 방문해 서류점검을 하고,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고용부 등 관련기관 합동으로 검사현장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현장 특별점검에서는 검사대행기관의 업무실태뿐만 아니라, 장비의 임의개조, 허위연식, 현장안전관리, 작업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국토부는 검사대행기관별 부실 검사비율을 기준으로 대한산업안전협회, 한국방재안전보건환경기술원, 코리아종합안전, 산업안전관리는 업무정지 3개월, 한국산업안전, 한국안전기술협회, 에스-솔루션은 업무정지 1.5개월 처분을 내렸다. 다만, 오는 12월부터 순차적으로 업무정지 처분을 실시토록 해 타워크레인 검사지연 등의 문제가 없도록 했다.

적발된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서류 점검에서는 과부하방지장치·선회제한장치 등 안전장치 작동불량 및 와이어로프 과다 손상 등 검사 불합격 사항에 대해 합격처리(시정권고)하거나, 검사원 자격 미달인 자를 검사원으로 채용하는 등 건설기계관리법 위반사항 16건을 적발했다.

현장 특별점검에서는 마스트·지브 등 주요구조물의 상태가 불량하거나, 선회·권상·기복 전동기의 형식이 설계도서와 상이하는 등 63건의 부실검사 사항을 적발했다.

한편, 국토부는 향후 정기검사 시 장비철거 등으로 특별점검에서 누락된 타워크레인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한 검사기준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