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도심 주유소, 전기·수소차 충전하는 복합충전소로 변신한다
상태바
전국 도심 주유소, 전기·수소차 충전하는 복합충전소로 변신한다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0.11.1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정유·가스 6개사 업무협약

도심 주유소와 가스충전소가 전기차·수소차 충전을 할 수 있는 미래차 복합충전소로 탈바꿈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1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롯데호텔에서 정유·가스 공급 6개사와 ‘미래차(전기·수소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와 업계가 한국판 그린뉴딜 대표 과제인 미래차 보급 목표를 하루빨리 달성하자는 차원에서 접근성이 좋은 도심 주유소에 미래차 복합충전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이뤄졌다.

협약에는 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에스-오일, SK가스, E1 등 정유·가스 공급 6개사가 자리했다.

환경부는 도심 내 주유소와 가스충전소를 전기차와 수소차 충전이 가능한 미래차 복합충전소를 구축해 미래차 생활거점의 충전여건을 대폭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2025년까지 협약에 참여한 업체의 주유소와 LPG충전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750기, 수소차 충전소 114개를 구축할 예정이다. 실생활 주변에 미래차 충전시설을 대폭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수소차 충전소 구축 가속화를 위해 환경부 차관 주재의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T/F)’을 지난 16일 출범한 바 있다.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은 관계 부처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수소충전소를 차질 없이 구축할 방침이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