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칫거리 굴 껍데기 재활용기술 개발…“적조 예방·생태계 복원”
상태바
골칫거리 굴 껍데기 재활용기술 개발…“적조 예방·생태계 복원”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12.0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대 연구진 700도 열처리 후 통영 굴 양식장 실증실험 완료

골칫거리인 굴 패각(껍데기)을 재활용해 연안 환경을 복원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부경대학교 영남씨그랜트센터는 ‘굴 패각을 이용한 연안 생태공간 복원기술 개발’(책임교수 해양공학과 이인철·김경회) 연구과제 실증실험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경남지역에서 주로 양식하는 굴은 해외로 수출되는 등 활발히 소비되고 있지만, 연간 발생하는 30만t 굴 패각 중 절반 가까이가 처리되지 못해 해양 수질오염, 경관 훼손 등의 문제를 발생시킨다.

영남씨그랜트센터는 이번 연구과제에서 굴 패각 문제 해결을 위해 굴 패각 재활용 처리단가를 낮추면서 이를 연안 생태공간 복원에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굴 패각을 700도에서 열처리하는 방법을 적용했다.

연구진은 지난 6월부터 경남 통영 굴 양식장 인근 100㎡ 구역을 대상으로 오염된 퇴적물 상부에 열처리한 굴 패각을 10㎝ 두께로 덮은 뒤 5개월간 수질과 저서생물 모니터링을 했다.

실험 결과 퇴적물 내 해수(간극수)와 퇴적물 상부 해수의 인산인 농도가 4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산소 상태에서 생겨나는 혐기성 미생물이 감소하고 퇴적물 내 저서생물 생체량이 증가하는 현상이 관찰됐다.

김경회 해양공학과 교수는 “굴 패각이 적조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물질인 인산인 농도를 크게 낮출 수 있어 적조 피해 감소와 함께 저서 생태계 복원과 수산자원 증가, 어민소득 증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