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언택트시대 스마트기술 적용한 철도역사 건설 추진
상태바
철도공단, 언택트시대 스마트기술 적용한 철도역사 건설 추진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0.12.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역사, 과천지식정보타운역사 시범사업 후 전면 확대

국가철도공단은 언택트 시대를 맞아 첨단 스마트기술을 적용한 혁신적인 명품 철도역사 건설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역사는 밀폐된 공간에 시설물 등이 밀접해 이용객 간 거리두기에 취약했으나, 향후 신설 역사에는 언택트 기술과 빅데이터·IoT·자동제어 등 스마트기술을 적용해 사람간 대면을 최소화하고 비접촉 기능 등이 적용된 역사를 설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승·하차 여객동선 분리설계로 ‘승차객과 하차객 언택트’ △자동문과 비접촉 스마트게이트 등 설치로 ‘여객의 논스톱 무빙(Non-Stop Moving)’ △무빙센서 인식 엘리베이터 및 자동살균 에스컬레이터 설치로 ‘공용설비 비접촉’ △매표실 비말방지 칸막이 설치로 ‘여객과 역무 언택트’ △스마트공조시스템과 항균·항바이러스 기능 실내마감재 사용으로 ‘클린환경 조성’ 등 5대 설계기법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공단은 우선 중부내륙선 충주역사와 과천선 과천지식정보타운 역사에 시범적으로 추진해 그 결과를 토대로 신축역사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이용객들께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역사를 이용함은 물론, 앞으로 철도 전 분야에 디지털, 그린 뉴딜 기술을 적극 반영해 스마트한 철도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