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디지털 뉴딜에 7조6000억 투자…SOC 디지털화에 1조8000억
상태바
올해 디지털 뉴딜에 7조6000억 투자…SOC 디지털화에 1조8000억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0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디지털 뉴딜 실행계획 의결…공공·민간 데이터 개방 확대

정부가 올해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해 사회간접자본(SOC)을 디지털화 하는 등 디지털 뉴딜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열린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디지털 뉴딜 실행계획’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디지털 뉴딜은 2025년까지 총 58조2000억원(국비 44조8000억원)을 투자해 경제·사회 전반의 디지털 대전환에 속도를 냄으로써 약 9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국가 프로젝트다.

올해 국비 투자 규모는 7조6000억원으로, 이 중 5조20000억원을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경제 구조 고도화에 투입할 방침이다.

이 중 SOC 디지털화에 올해 1조8000억원을 투자한다. 2027년 완전자율주행 세계 첫 상용화를 목표로 5179억원을 투입해 국도 45%에 지능형교통체계(ITS)와 주요 도로에 C-ITS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958억원을 투입해 철도 선로 변에 시설 검측용 IoT 센서를 설치하고, 철도시설 관리를 스마트화한다.

데이터 개방을 위한 법제 정비를 추진하는 데 주력한다. 2925억원을 투자해 한국어 ‘AI 학습용 데이터’ 150종을 추가 구축하고 공공 데이터 4만4000개를 전면 개방한다.

스마트 공장 6000개를 보급하고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총 1조10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자율주행 레벨 4 기술을 개발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정부 행정 서비스에 디지털 기술을 도입한다. 108억원을 투입해 모바일 운전 면허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공과금 납부나 공공서비스 신청 등을 메신저로 안내하는 ‘AI 국민비서’ 서비스를 9종에서 39종까지 확대한다.

정부 행정 서비스를 5G 국가망 기반 모바일 업무 환경으로 전환하기 위한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정부는 115억원을 투입해 5개 기관의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