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신규 발주 아파트에 전기차 충전시설 전면 도입
상태바
LH, 신규 발주 아파트에 전기차 충전시설 전면 도입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1.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전기차 충전인프라 개선방안’을 수립하고, 올해부터 발주하는 모든 LH 아파트(분양·임대)에 전면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LH는 우선 관련법령 개정에 따라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비율을 확대(주차면수의 4%)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새롭게 도입하는 충전시설 대부분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R&D 과제를 통해 검증이 완료된 ‘공동주택 맞춤형 완속충전기’로 적용한다.

또 LH는 충전인프라의 체계적인 관리체계 마련을 위해 국내 시험‧인증 전문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글로벌 표준 프로토콜(OCPP) 기반의 규격을 마련했다.

향후 LH 아파트의 전기차 충전기에 OCPP가 적용되면 충전사업자 간 호환성 제고에 따라 운영·관리가 편해지고, 실시간 충전부하에 맞춰 탄력적인 전력제어가 가능해져 충전요금 부담도 경감될 전망이다.

LH는 이를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을 견인함과 동시에 연간 약 150억원 규모의 신규시장 창출로 전기차 충전 관련 국내산업 활성화도 기대하고 있다.

이이문 LH 공공주택전기처장은 “전기자동차 친화형 충전인프라 도입으로 전기차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성이 증진될 뿐만 아니라, 제조사의 수출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